• 구름조금동두천 9.2℃
  • 맑음강릉 13.0℃
  • 구름조금서울 11.3℃
  • 맑음대전 11.5℃
  • 구름조금대구 14.3℃
  • 흐림울산 14.7℃
  • 구름조금광주 13.1℃
  • 구름많음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1.7℃
  • 구름많음제주 16.9℃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9.1℃
  • 구름조금금산 10.6℃
  • 구름조금강진군 13.8℃
  • 구름많음경주시 14.2℃
  • 구름많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로컬뉴스

【서천】서천 춘장대 해변서 ‘푸드트럭·버스킹’ 만남 가져

‘제1회 푸드킹 페스티벌’, 일정 연기에도 방문객 몰려



[서해신문=서천] 최성영 기자 = 지난 9일 낭만이 가득한 가을밤 서천군 춘장대 해변에서 맛있는 음식과 신나는 버스킹을 즐길 수 있는 ‘제1회 푸드킹 페스티벌’이 열렸다. 

지난 5일과 6일 개최하려고 했던 축제는 태풍 ‘콩레이’로 연기된 일정 변경에도 많은 사람이 방문했다.

이날 축제장에는 푸드킹 페스티벌의 주인공인 ‘버스킹’ 공연이 시작되자 기타연주에 맞춰 흘러나오는 감미로운 목소리에 관객들은 너나 할 것 없이 빠져들었다.
 
전북도 부안군과 진안군에서 방문한 김현진 씨와 빈상희 씨는 “인스타그램이나 인터넷에 올라온 것 보고 친구와 같이 왔다”라며 “아무래도 푸드킹 축제이니까 여러 가지 음식들을 기대하고 찾아왔다”라고 전했다.



‘버스킹’ 공연이 펼쳐지는 무대 맞은편 또 다른 주인공인 푸드트럭 앞에는 맛있는 냄새에 방문객들이 길게 줄을 서 있었다. 늘어나는 사람 수만큼 음식을 준비하는 손은 빨라졌다.

푸드트럭 참가자 박주현 씨는 “장사는 예상보다 홍보가 잘되어서 그런지 손님들이 많아서 오전부터 바빠서 괜찮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스테이크와 덥밥, 곱창 등 푸드트럭의 음식들은 관광객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부산시 동래구에 방문한 장동욱 씨와 서천읍에 거주하는 이은지 씨는 “오늘 공연보다는 먹거리 때문에 오게 됐다”라며 “곱창이 제일 맛있는 것 같다”라고 즐거워했다.

주최 측은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한 홍보로 젊은이들을 타깃으로 하는 차별화를 강조했다.

정해순 서면복지센터 면장은 “다른 축제에도 사람들이 많이 오기는 하지만, 그것이 관광으로 연결돼는 기능은 약하지 않나 싶다”라며 “그래서 푸드킹 축제는 젊은 사람들을 타깃으로 홍보했다”라고 전했다.

공연의 백미를 장식한 것은 초대가수 장재인 씨와 배다해 씨의 무대로 장식됐다. 관객들은 저마다 조명을 흔들며 가을밤을 수놓는 등 축제장은 늦은 시간까지도 많은 사람의 열기로 가득했다.



다만, 푸드트럭과 버스킹이 합쳐진 ‘푸드킹’이라는 축제 이름이 무색하게 5대 밖에 없는 푸드트럭에 아쉬움을 표하는 일부 관광객들도 있어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연기된 일정에도 많은 관광객이 찾아준 ‘제1회 춘장대 푸드킹 페스티벌’은 가을 밤바다의 아름다운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소중한 추억을 간직하는 시간이었다.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