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5.9℃
  • 구름많음강릉 15.3℃
  • 흐림서울 17.0℃
  • 흐림대전 15.4℃
  • 흐림대구 16.5℃
  • 흐림울산 17.3℃
  • 구름많음광주 16.1℃
  • 흐림부산 18.4℃
  • 구름많음고창 17.8℃
  • 흐림제주 20.7℃
  • 흐림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1.7℃
  • 흐림금산 13.2℃
  • 맑음강진군 16.6℃
  • 흐림경주시 15.4℃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SBN뉴스

【sbn영상뉴스】반복되는 침수피해... 無대책?

[앵커]

서면의 해안지역 주민들은 태풍 소리만 들으면 밤잠을 설칩니다.


바닷물이 높아지는 백중사리라도 겹치면 도로와 주택이 침수되는 것은 다반사기 때문인데요.


이렇게 반복되는 침수피해에도 대책은 없어 보입니다. 현장출동 황정환 기잡니다.


[기자]


사리 날에 바람이 육지로 세게 불면


도로까지 물바다로 변하는 서면의 공안 남촌길 1.3km 구간.

 

갯벌로 내려가는 도로는 파도로 인해


금이 쩍쩍 갈라져 있어 차량도 다닐 수 없습니다.

 

무너진 옹벽 일부는 모래에 파묻혀 있고


그 자리엔 가드레일을 설치했지만 침수를 막기엔 역부족입니다.


옹벽은 부서지고 갈라지며 그 실태를 알아볼 수 없는 형태이고 겉으로 드러난 철근들은 녹이 슨 상탭니다.


사리 날에 태풍까지 오면 주민들은 불안감에 뜬 눈으로 밤을 새웁니다.

 

최재중 / 서면 공암 마을

준비는 뭐 뚜렷하게 한다고 한들... 뭐 소용 있겠습니까? 바라만 보고 있는 거죠.”

 

이해년 / 서면 공암 마을

“(태풍 소식 들리면) 잠을 잘 수가 없죠. 왜냐하면 옛날에 (주택 침수) 그런 일을 겪어서 놀란 가슴이기 때문에 잘못하면 가옥도 전폐되고 사람도 사망할 수가 있잖아요. 무서워요 무서워...

 

강신두 의원은 군정질문에서 연안정비가 시급히 이뤄지지 않으면


인명이나 재산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강신두/ 서천군의회 의원

"빠른 파도를 막을 수 있는 시설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는데 연안정비 기본계획은 없는지 대응책과 그 동안 준비해 온 사항이 있으시면 말씀해 주시기 바랍니다."

 

노박래 군수는 종단경사를 높이는 등 침수피해를 방지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지만


300억에 달하는 소요예산 등으로 근본적인 대책을 내놓지는 못 했습니다.

 

노박래 / 서천군수

침수방지를 위해서는 차수벽 설치 등 호안정비가 필요한 구간이며, 이에 소요되는 추정사업비는 300억 원 정도가 예상됩니다. (따라서) 3차 연안정비기본계획에 반영하여 추진코자 합니다.”


백중사리와 잇따른 태풍으로 침수피해는 수없이 반복되고 있지만,


군은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어 주민들은 불안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류태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