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1.2℃
  • 구름조금강릉 23.4℃
  • 맑음서울 21.2℃
  • 맑음대전 21.0℃
  • 맑음대구 26.0℃
  • 구름많음울산 23.4℃
  • 맑음광주 20.4℃
  • 맑음부산 24.3℃
  • 맑음고창 19.5℃
  • 맑음제주 23.0℃
  • 맑음강화 19.6℃
  • 맑음보은 19.8℃
  • 맑음금산 21.5℃
  • 맑음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23.6℃
  • 맑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SBN뉴스

【sbn영상뉴스】서천 관문에 쓰레기 '산더미'


[앵커]


곧 개통될 동백대교와 인접한 장항읍 원수2리. 서천의 관문인 이곳에 쓰레기가 방치돼 주민들의 민원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현장출동입니다.


[기자]


장항읍 원수2리 동백대교 아래. 


이곳은 서천의 관문으로서 동백대교가 개통되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곳인데,


연안에는 주인모를 폐선이 방치돼있고, 3천m² 규모의 고물상에는 폐선 처리하고 남은 잔해들과 쓰레기가 널려있습니다.


특히 고물상과 사회복지시설인 에벤에셀모자원과의 거리가 불과 2m남짓이라 소음과 악취, 오염 피해는 더욱 큽니다.


어머니와 아이가 편히 쉬어야할 사회복지시설 앞엔 폐선 처리한 고물들이 가득합니다. 


기존에 작게 있던 고물상의 규모가 십여 년 전부터 거대해지고, 불법 폐선처리까지 진행되면서 폐기물들은 3층높이로 쌓이기 시작했습니다. 


환경보호과에서 10t 가까이의 쓰레기를 수거했지만, 아직도 폐기물들이 남아있는 상탭니다.


또 쓰레기들은 옆 갈대밭까지 넘어와 방치돼있고, 이 길은 연안 산책로로 바로 이어져 주민들의 불편은 계속됐습니다.



<변규란 / 에벤에셀모자원장> 

“폐선 해체 작업을 오랫동안 했어요. 폐선 태우는 냄새도 나고 시끄럽기도 하고,  불법적으로 진행되는 것이라서 암암리에 새벽시간에 그런 일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배를 해체할 때 유해먼지 직접적으로 날라 오니까 창문을 열어놓을 수도 없고, 


새벽에 기습적으로 무방비상태로 당할 수밖에 없는 거죠.”


이에 서천군은 토지를 매입하고, 방치된 쓰레기와 폐선박을 처리해 내년 상반기 공원조성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박상규 / 농림과 공원녹지팀장>

“이곳은 사유지와 국공유지가 혼재된 지역으로서 사유지는 토지매입이 필요한 실정입니다. 올 하반기 토지매입계획 수립해서 내년 상반기 중에 공원 조성을 완료할 계획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농림과는 쓰레기 처리를 위한 환경보호과, 용도폐지와 관련한 도시과, 공유수면 허가를 위한 해양수산부와 협의 중에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예산확보가 불투명해 시행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합니다. 


담당부서는 내년 본예산 요구와 국‧도비 보조사업을 병행 추진한다고 밝혔지만 확정된 것은 없기 때문입니다.


연말 개통 예정인 동백대교. 


서천군 이미지 제고와 주민의 쾌적한 환경조성을 위한 원수2리의 공원녹지 조성여부는 집행부와 의회의 예산확보가 관건으로 보입니다. 


sbn뉴스 김가람 입니다.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