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3℃
  • 구름많음강릉 20.8℃
  • 맑음서울 26.3℃
  • 구름조금대전 24.7℃
  • 흐림대구 19.3℃
  • 울산 17.7℃
  • 흐림광주 23.3℃
  • 부산 17.7℃
  • 구름많음고창 23.8℃
  • 흐림제주 20.5℃
  • 맑음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2.6℃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7.7℃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SBN뉴스

【sbn영상뉴스】장소변경 논란... 상인 울상

[앵커]

서천군은 지난 2015년부터 국립생태원, 국립해양생물자원관과 해랑들랑 어울제를 열어 왔습니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축제인데 장소 변경 과정에서 논란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무엇이 문제인지 황정환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3회 해랑들랑 어울제 포스텁니다.


행사가 열릴 장소는 장항스카이워크.


지난 1,2회 축제가 열렸던 곳은 장항전통시장 일원입니다.


축제장소 변경에 지역 상인들의 실망감이 큽니다.


상인들을 고려하지 않은 채 장소 변경을 강행했기 때문입니다.

 

<김순신/ 장항전통시장 상인>

“(실망감이) 크죠. 크기야 크겠지만 지금은 받아들이는 입장이고 우리가 더 열심히 하면 좋은 기회가 오겠죠... 군과 우리와 장사하는 사람과 (관광객이) 삼위일체가 되어야 관광객들을 끌어들일 수 있지...

 

<이선옥 / 장항전통시장 상인> 

장사 하는 사람들이 (해랑들랑 어울림제) 축제 기다리는 것은 사실이에요. 왜냐하면 1년 매출의 몇 분의 1이라고 볼 수도 있죠. 그러니까 장사하는 사람들은 축제 있으면 좋아요.”


25천만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제3회 해랑들랑 어울제.


대표적 생태도시 이미지 조성과 지역경제 활성화 취지로 시작된 행사지만


주민들의 배려는 매우 부족했습니다.

 

<최현태 / 장항전통시장 상인 회장>

“12회를 시장에서 했는데 시장경제도 좋아지고 지역 경제 활성화되는 차원에서 (좋았는데...)너무 배제를 시키다보니까 상인들 실망만 크지 어떻게 대체할 수 있는 게 없는 것 같아요

 

서천군은 장항전통시장 부근에서 행사를 추진해 왔지만


외연을 넓힌다는 측면에서 장항 스카이워크로 변경하게 됐다며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장소 변경 과정에서 주민과 사전협의 과정을 거치지 않은 것은


불찰이었다며 잘못을 시인했습니다.

 

<나복연 / 투자유치과 전략사업팀 팀장>

“(장항 스카이워크로) 장소를 옮기다보니까 그 쪽 읍내 주민들을 못 챙긴 것은 잘못된 것 같고, 장항읍 승격 80주년 기념행사가 거의 같은 기간에 열리기 때문에 그 쪽과 연계를 해서 20분 간격으로 셔틀버스를 10시부터 5시까지 계속 돌 계획을 하고 있죠.”

 

이와 관련해 김경제 의원은 관광객의 유입도 중요하지만

 

지역민의 삶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아쉬움을 지적했습니다.

 

군은 뒤늦은 대안을 내놓고는 있지만


이미 상처 입은 장항상인들의 마음을 치유할 수 있을지는 미지숩니다.

 

SBN뉴스 황정환입니다.

 

영상편집 / 류태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