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3.5℃
  • -강릉 24.1℃
  • 구름조금서울 23.6℃
  • 구름조금대전 24.1℃
  • 구름많음대구 25.7℃
  • 흐림울산 21.4℃
  • 구름많음광주 23.6℃
  • 구름많음부산 18.3℃
  • -고창 22.7℃
  • 흐림제주 21.4℃
  • -강화 18.8℃
  • -보은 24.5℃
  • -금산 24.3℃
  • -강진군 22.0℃
  • -경주시 25.1℃
  • -거제 19.3℃
기상청 제공

로컬뉴스

조이환 도의원, 가뭄ㆍ홍수 대비 물 순환 체계 개선 주장

강우 체류시간 확보, 홍수 예방하고 지점오염물질 하천 유입 줄여야
불투수면 증가에 따른 홍수 위험 상존… 저영향개발 등 대비책 필요



충남지역 가뭄과 홍수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선 저영향개발(LID)을 통한 물 순환 체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조이환 의원(서천2)은 지난 2일 열린 제301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저영향개발 확대 시행을 통한 효율적인 물 관리 정책을 주문했다.

저영향개발이란 빠른 배수를 목표로 했던 기존 방식과 달리 건전한 물순환 체계 구축을 목표로 강우 체류시간을 확보, 홍수를 예방하고 비점오염물질의 하천 유입을 줄이는 방식이다.

옥상 정원이나 침수도랑 및 식물재배화분, 나무여과상자 등 빗물침투 시설을 확대하는 것이 바로 저영향개발의 일환이다. 

이처럼 물을 저장하는 공간을 확보하려는 이유는 산업화와 도시화로 인해 불투수면(도로?건물 등 물이 통과하지 못하는 면)이 증가했기 때문인데, 불투수면은 물을 땅속으로 통과시키지 못하기에 비가 오면 빗물이 도로나 건물의 오염물질과 함께 빠른 속도로 하수관과 우수관으로 유입된다. 

특히 하수관이나 우수관의 용량 확장이 안 될 시 홍수를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이 조 의원의 설명으로, 실제 지난해 충남 천안시와 충북 청주시는 하수관과 우수관 용량 부족 등을 이유로 국지성 폭우에 홍수 피해를 겪기도 했다.

조 의원은 “충남도는 매년 반복되는 가뭄으로 보령 댐과 예당 저수지 등의 수위가 경계단계까지 내려갔다”며 “봄철 영농기에는 모내기를 못할 정도로 물이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름에는 집중 폭우가 쏟아지면서 도로는 물론 주택가 등에 침수로 인한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며 “기상이변으로 인한 피해는 날로 증가하는 만큼 철저한 대비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농촌지역에는 ‘수 재생저류 조’를 설치하고, 산림분야에는 ‘저류 조’를 설치해 가뭄 극복과 산불 예방을 해야 한다”며 “도심에는 저영향개발 도입을 통해 기습강우가 내렸을 때 침수 예방을 도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2013년 광화문, 강남 역 침수 시 저영향개발을 통해 침수를 예방한 좋은 사례를 보였다”며 “충남도 역시 기상이변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