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
  • -강릉 -2.7℃
  • 맑음서울 -10.4℃
  • 구름조금대전 -6.4℃
  • 구름많음대구 -5.4℃
  • 구름조금울산 -2.5℃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0.6℃
  • -고창 -5.5℃
  • 흐림제주 -2.1℃
  • -강화 -10.4℃
  • -보은 -7.7℃
  • -금산 -7.8℃
  • -강진군 -4.3℃
  • -경주시 -4.5℃
  • -거제 -1.6℃
기상청 제공

문화



픽사의 새로운 애니메이션 <코코>가 이번에 보여주는 세계는 멕시코의 저승 세계다. 멕시코의 5대에 걸친 가족 이야기를 다루고, 주 무대는 저승 세계이며 억울하게 살해당한 사람의 사연과 출생의 비밀까지도 다루고 있다. 그런데 영화는 한없이 밝고 맑고 마지막에 가서는 감동까지 준다. 

전작 <인사이드 아웃>이 감정 상태를 5가지 칼라로 표현해 환호를 받았다면 이번 <코코>에서 그려낸 저승 세계는 일명 ‘상상 그 이상을 보게 되’는 뛰어난 시각적 화려함을 보여주고 유머도 살아있고 뮤지컬 장면들도 너무 흥미롭다. 멕시코의 ‘죽은 자의 날’이라는 독특하고 신선한 이야기를 능숙하고 깊이 있게 다룸으로써 또 한 번 픽사의 작품은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소년 미겔은 음악을 적대시하는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기타를 치며 노래하는데 큰 기쁨을 느낀다. ‘죽은 자의 날’에 열리는 음악경연대회에 나가기 위해 전설의 가수 에르네스트의 기타를 훔치다 저승세계로 들어가게 된다. 

<코코>는 이승과 저승의 세계를 드러내지만 한편으로는 모계 사회와 부계 사회를 대조적으로 보여준다. 고조모까지 함께 사는 미겔의 대가족은 신발을 만들면서 대대로 모계로 이어진다. 부계는 기타로 상징되면서 예술의 삶을 대변한다면 신발을 만드는 모계는 일상의 삶을 대변한다.

음악을 적대시하는 모계의 전통을 미겔은 족쇄로 여겨 제대로 기타 연주 한 번 못했지만 저승에서 만난 실패한 뮤지션 헥토르의 용기로 처음으로 기타를 치면서 노래를 한다. 

자신의 꿈만을 쫓다가 위험에 처한 미겔을 구한 것은 저승의 가족들인 5대 할머니 이멜다가 발견한 미겔의 뒤틀어진 구둣굽 모양의 발자취를 찾아 미겔을 이승으로 돌려보낼 수 있었다.

약간의 해프닝을 통해 미겔의 집안이 음악을 싫어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드러냈듯이 이멜다는 남편과 같이 음악을 함께 했었다. 그러나 코코가 태어나면서 뮤지션의 길을 선택한 남편은 기타를 들고 떠났고 이 일은 남은 아내와 딸에게 크나큰 상처를 안겼다. 

이렇게 상처를 준 것을 후회한 헥토르는 어떻게 해서든 ‘죽은 자의 날’에 코코를 만나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었던 것이다. 저승에서 모든 사실을 알고 이승으로 돌아간 미겔은 헥토르가 코코에게 들려주던 ‘Remember me'를 치매에 걸린 코코할머니와 함께 부른다. 

미겔은 헥토르의 뒤를 잇는 뮤지션이고 집안의 남자이기 때문에 리베라 가문의 모계와 부계는 화해를 하고 음악과 신발은 그렇게 합쳐질 수 있었다. 

꿈을 위해 모든 것을 내팽개치고 무작정 질주해서 마침내 그 목표에 다다랐을 때 에르네스트는 친구를 배신했고 헥토르는 딸을 버렸다는 숨겨야만 하는 과거를 가지게 됐다. 

꿈을 실현하기 위한 방법은 무조건 옳은 것인지, 나의 꿈으로 인해 타인이 상처를 받지는 않은지, 그렇게 해서 이룬 꿈은 누구와 함께 나눌 수 있는 꿈인지를 생각하게 한다. 

<코코>, 리 언크리치 감독, 2018.1.11. 개봉. 전체관람가. 105분.

포토


배너